“70대 기간제, 매일 장봐 공무원들 점심 차려줬다” 시민들 충격

입력 2024 06 17 14:23|업데이트 2024 06 17 14:23
식사 자료 이미지.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식사 자료 이미지.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충북 청주시 문의문화재단지 공무원들이 70대 여성 기간제 근로자에게 수년간 점심 식사 준비를 시켰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청주시가 “합의하에 이뤄진 일”이라고 해명하자 청주시청 홈페이지에는 비판글이 잇따랐다.

17일 청주시에 따르면 문의문화재단지에 근무하는 청원경찰 등 공무원들은 기간제 근로자 A(70대·여)씨에게 2년여간 업무와 관련 없는 점심 식사를 준비하게 했다. A씨의 업무는 청소 등 시설물 환경정비였다.

A씨가 소속된 문의문화재단지 공무원 4명은 각자 10만원씩을 걷어 A씨에게 주고 점심을 준비하게 했다.

A씨의 근무 시간은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다. 다만 A씨는 점심 식사 준비를 위해 출근 전 식재료를 구입한 뒤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했다.

A씨 이전에 근무했던 기간제 근로자들 역시 같은 방식으로 10여년간 공무원들의 점심 식사를 준비해왔다. 공무원들은 주변에 식당이 별로 없고, 매번 배달이나 도시락을 준비하기 힘들어 이 같은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청주시 문화재팀은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A씨가 거부 의사를 밝힌 적이 없었다”며 갑질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A씨는 자체 조사에서 “식사를 준비하는 것에 대해 불만 사항이나 서운했던 점도 없었고, 거부 의사를 표현한 적도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청주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청주시의 대응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한 시민은 “청소로 기간제 고용했으면 청소 업무만 시켜야 정당한 것”이라며 “이게 왜 합의사항이라 괜찮다는 거냐”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민 역시 “거부 의사 없었다고 직무 내용에도 없는 일 시켜도 되는 거냐”라고 비판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해당 의혹의 진위를 떠나 기간제 근로자들이 점심 식사를 준비하게 한 점은 큰 죄”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삼둥이’, 태극당 아이스크림 자유이용권 얻었다

    thumbnail - ‘삼둥이’, 태극당 아이스크림 자유이용권 얻었다
  2. 김재중 “사생팬, 주거침입 후 내 몸 위에 올라와 키스”

    thumbnail - 김재중 “사생팬, 주거침입 후 내 몸 위에 올라와 키스”
  3. 김성경 “전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 20년간 홀로 육아”

    thumbnail - 김성경 “전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 20년간 홀로 육아”
  4. “유튜브에 신상 폭로할게요”…전 직장 상사 협박한 20대 무죄, 왜

    thumbnail - “유튜브에 신상 폭로할게요”…전 직장 상사 협박한 20대 무죄, 왜
  5. 박완규, 인신매매단에 납치됐었다…“차에 잠든 여학생들도”

    thumbnail - 박완규, 인신매매단에 납치됐었다…“차에 잠든 여학생들도”
  6. 이동건 “연애, 딸 생각하면 아직 해선 안 될 일”

    thumbnail - 이동건 “연애, 딸 생각하면 아직 해선 안 될 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